냐옹냐옹~ 구루미와 화니, 새식구가 생기다!!

냐옹냐옹~ 구루미와 화니, 새식구가 생기다!!




2008년 6월 15일...
새식구가 생기다!!
2달정도된 어린 암,수 두마리의 냐옹이가
새식구가 되었다 이 말씀~
이름은 화니와 구루미... 여친님께서 정하셨다...-_-a
구루미는 2달이 살짝 지났고
화니는 한달반정도 되었다.
현재는 암컷이 조금 더 크고.. 성격도 더 활발하다.
분양받은 곳에서
고양이용 모래, 사료, 장난감등 사들고 이녀석들의 새 보금자리인 내방으로 돌아왔다.
방안에 내려놓자마자 이녀석들이 가장 처음 위치한곳은 피아노 아래...
가장 처음 눈에 띈 구석진 장소였나보다.




몇분을 저 위치에서 우물쭈물 거리며 있더니
이내 슬금슬금 방안 탐방(?)을 시작하려 했다.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먼저 발을 떼는 구루미... 역시 씩씩하다...ㅋㅋ

구루미와화니




내려오자마자 이불속으로 쏙~ 들어갔다...
살짝 걷어내니 저렇게 짱박혀 있더라는..
니가~ 말년 병장이냐~ 엉??

구루미와화니




조금있다 아주 조심스럽게 한발씩 외부세계(?)로 발걸음을 옮기는 화니...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이녀석들 계속 보고 싶은데 이불안으로 숨을까봐
바닥에 깔려져 있던 이불들을 샥~ 치웠다..
그랬더니!!
........................-_-;




구루미는 옷걸이 아래 벽쪽으로...

구루미와화니




화니는 피아노와 벽사이 틈새로...

구루미와화니




각자 산개형으로 짱박혀 버리는것이 아닌가!!
아오~
구루미는 손이 닿는 곳에 있어서 끄집어 내었다...
하지만 화니는 워낙 구석진곳이라 피아노를 들어내진 않고서는
꺼낼수가 없었다...
뭐 좀있다가 배고프면 나오겠지 싶었지만
다시는 저곳에 들어가게 하고 싶지 않은 심술이 생겼다...-ㅅ-
거기 들어가면 내가 볼 수 없자나아~~ ㅋㅋㅋ
고양이는 물을 싫어한다는 사실이 떠오른 나...
구석진 끝에서부터 물방울을 톡~톡~ 떨어뜨렸다.
첨엔 가만히 있더니 몇방을 더 떨어뜨리니 휙 돌아서 나오더라...깔깔깔
이제 저기 들어가고 싶은 맘이 없어졌겠지~??
이녀석 둘다 피아노 곁을 좋아해서
피아노 아래에다 안입는 옷이랑 안쓰는 베개피를 모아다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자리 펴자마자 금새 각자 자리를 잡더라.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화니 이녀석은...
낯을 가리는건지... 순한건지...
가만히~ 그냥 있는다.
왠지 잘... 돌봐줘야만 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을 들게 한다.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하지만...
구루미 이녀석은 건방지다!!
온지 얼마나 됬다고 벌써 와서 치대고...
까불까불...
내 다리위에서...
저 거만한 표정을 보라!! -_-+

구루미와화니




졸려서 잘려고 하는 화니위에 막 올라탄다.....~(ㅡ ㅡ~) (~ㅡ ㅡ)~
뭐... 일단 새 보금자리에서 적응은 잘 할거 같다~
뭐 벌써 지네들 집처럼 여유부리는데...-_-

구루미와화니




이시간 현재... 잠에 빠져들고 있는 화니와 구루미......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분양 받아오기 직전의
구루미 사진...

구루미와화니

구루미와화니

댓글